영암설화

 
    ★기능 알아보기
    1 / 8
    전체검색(1/2)
    왼쪽 상단에 있는 전체 검색 기능을 이용해 다음과 같이 검색하실 수 있습니다.
    검색어를 작성하신후 아래 리스트에서 클릭을 하시면 위의 검색어가 자동완성됩니다.
    검색시 전체검색 페이지로 넘어가게 됩니다.
    2 / 8
    전체검색(2/2)
    전체검색에서 나오는 게시물 중 영상이 들어가 있는 게시물은 위의 빨간 동그라미처럼
    [영상]이 앞에 붙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들어가시면 영상을 감상 하실 수 있습니다.
    3 / 8
    메인화면 검색창(1/2)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각 게시판 검색창이 있습니다.
    위의 이름을 클릭하시면 해당 게시판으로 바로 이동합니다.
    위에 있는 메뉴를 클릭 하실 필요없이 바로가실 수 있습니다.
    4 / 8
    메인화면 검색창(2/2)
    아래 있는 검색창에서 해당 게시물 검색을 하시면 해당 게시판으로 이동하여 검색을 하게 됩니다.
    빠르게 해당 게시물을 찾고 싶으실 경우 전체검색보다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5 / 8
    게시판 카테고리
    게시판 위에 위와같은 버튼이 위치한 경우 클릭을 하시면 해당 카테고리 게시물만 정렬하여 나오게됩니다.
    카테고리별로 게시물을 보고 싶으시거나, 찾으시는 게시물이 잘 생각이 나지 않으시는 경우
    해당 카테고리를 클릭하여 관련 게시물들을 불러오실 수 있습니다.
    6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1/3)
    설화 게시판에서는 등록되어있는 사투리가 본문에 표시됩니다.
    7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2/3)
    등록된 사투리 해설이 본문 우측 리모콘에 표시가 됩니다.
    8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3/3)
    바꾸기를 누르시면, 본문에 있는 사투리가 해석이 됩니다.
    또한, 다음글, 이전글, 위로 올리기 버튼이 있어 조작이 용이합니다.

    창닫기
         
  • 회원가입
  • 로그인
본문 바로가기





옛 이야기 미암면

꽃게 잡다 죽을 일


본문

  바다에 꼭기 잡으러 갔다가 죽을라다가 살아난 야근디, 인자 너이 생갠 처음으로 그쪽 바다를 갔어라. 쩌그 무안쪽 태촌이라는 데를 갔어라.
 그란디 전날 비가 무지무지하게 많이 왔어라. 그랑께 웃물이 엄청나게 내리제, 그라고 처음 간 데여서 바다 속을 모르제, 그날이 다섯 물이여서 물도 엄청 급하게 들 때여라.
 그란디 그날따라 기가, 기가 아조 이렇게 구멍이 뚫어져갖고 잡기가 엄청 좋드라고, 나 혼자서 기를 망태기로 다섯 망이나 잡었어라.
(조사자 : 한 망태기가 몇 키로나 나가나요?)
 한 오 키로 정도 나가요. 그래서 밀고 나온디, 물이 막 발뒤꿈치를 따라 온지 금방 금방 물이 따라와라. 얼매나 바삐 온디, 인자 갓이 얼마 안 남었는디, 바닷물이 딱 들어 부렀어라. 번질번질하게 얼마나 무선지 몰라라.
 그란디 쩌 쪽에가 번등이 있는디, 거까지는 못 가것꼬, 그라면 으째야 쓰까 하고, 이리 넣어 봐도 키가 넘고, 쩌리 너 봐도 키가 넘고, 물은 배락 총소리나게 들어오고, 웃물은 많고, 인자 아무래도 안 되것다 하고, 그 다섯 망태를 다라에다 담아서 뻘에다 넣고, 발로 밟아 불고, 내가 살어야제, 기고 멋이고 소용없고, 막 수영을 했어라.
 잘 하지도 못한 개꿀탱이 수영을 해갖고, 가에 나왔어라. 나는 인자 살었는디, 기는 다 땡개 불고 왔어라.
 그란디 저 사람 서이는 못 나오고 오글오글 해갖고 있는디, 살려야제. 저기를 본께, 연밭에서 세 사람이 일을 하고 있는디, 거가 겁나게 멀어라. 바다에서 인자 막 죽동살동 수영해서 나와서 오지게 뻐치제. 그래도 거그를 인자 디지라고 뛰어가서“사람 좀 살려주라”고 소락데기 친께, 청년들이 오도바이 타고 막 때꾸리에다가, 차 주부낭 갖고 가든만, 나는 땡게 불고.
 인자 가봉께 한 사람은 건져놓고, 또 한 사람 건지고, 시 사람 다 건져 내드만. 인자 건져 났는디 달달 떨든만, 무서워서 떤다고 하더라고.
 그란디 건질 때 본께는 궁댕이주부 가운데로 쭉 들어가서 퐁 빠쳐 불고, 발은 하늘로 치켜져갖고 건지든만.
 그 다음날 기 있는 데를 가본께, 기가 즈그들끼리 다 씹어서 못 쓰게 되아부렀는디, 산 놈만 치래갖고 해남장에 가서 폴아서, 맥주랑 소주랑 담배랑 다 사갖고 가서 건져준 청년들이랑 그 동네 사람한테 다 주고 왔어라.
 그 뒤에는 그쪽 바다로는 한 번도 안가고 딴 데로만 댕겼어라.




방문자 집계

오늘
261
어제
470
최대
717
전체
411,518

영암문화원 열람실 | 대표자 : 원장 김한남 |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교동로55

TEL : 061-473-2632 | FAX : 061-473-2732 | E-mail : ycc2632@hanmail.net

Copyright © 영암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