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설화

 
    ★기능 알아보기
    1 / 8
    전체검색(1/2)
    왼쪽 상단에 있는 전체 검색 기능을 이용해 다음과 같이 검색하실 수 있습니다.
    검색어를 작성하신후 아래 리스트에서 클릭을 하시면 위의 검색어가 자동완성됩니다.
    검색시 전체검색 페이지로 넘어가게 됩니다.
    2 / 8
    전체검색(2/2)
    전체검색에서 나오는 게시물 중 영상이 들어가 있는 게시물은 위의 빨간 동그라미처럼
    [영상]이 앞에 붙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들어가시면 영상을 감상 하실 수 있습니다.
    3 / 8
    메인화면 검색창(1/2)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각 게시판 검색창이 있습니다.
    위의 이름을 클릭하시면 해당 게시판으로 바로 이동합니다.
    위에 있는 메뉴를 클릭 하실 필요없이 바로가실 수 있습니다.
    4 / 8
    메인화면 검색창(2/2)
    아래 있는 검색창에서 해당 게시물 검색을 하시면 해당 게시판으로 이동하여 검색을 하게 됩니다.
    빠르게 해당 게시물을 찾고 싶으실 경우 전체검색보다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5 / 8
    게시판 카테고리
    게시판 위에 위와같은 버튼이 위치한 경우 클릭을 하시면 해당 카테고리 게시물만 정렬하여 나오게됩니다.
    카테고리별로 게시물을 보고 싶으시거나, 찾으시는 게시물이 잘 생각이 나지 않으시는 경우
    해당 카테고리를 클릭하여 관련 게시물들을 불러오실 수 있습니다.
    6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1/3)
    설화 게시판에서는 등록되어있는 사투리가 본문에 표시됩니다.
    7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2/3)
    등록된 사투리 해설이 본문 우측 리모콘에 표시가 됩니다.
    8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3/3)
    바꾸기를 누르시면, 본문에 있는 사투리가 해석이 됩니다.
    또한, 다음글, 이전글, 위로 올리기 버튼이 있어 조작이 용이합니다.

    창닫기
         
  • 회원가입
  • 로그인
본문 바로가기





옛 이야기 미암면

떡 먹는 바위


본문

  마을 뒤에 높은 산이 있는디, 봉우리가 세 개 있어라. 꼭대기가에 큰 바우가 입을 떡 벌리고 있는디, 그것이 입바우여라우.
 그라고 바우가 입을 떡 벌리고 있응께, 앙 하고 입을 떡 벌리고 있응께, 우리 마을에는 아픈 사람이 하나도 없어라우. 그때는 홍역 같은 것이 와갖고 겁나게 죽었는디, 바우 입이 무성께 병이 무서워서 우리 마을에는 못 들어왔어라. 그라고 다른 데는 전염병도 많이 왔는디, 우리 마을은 하나도 안 죽었어라.
 우리 마을에는 동네 아그들이 해마다 올라가서 떡을 준께 입바우가 은혜 갚은 것이여라. 그랑께 아픈 사람도 없고, 병신도 없고 그란다는 속담이 옛날부터 있었어라.
 그랑께 그 아래 빈난 골 골짜기 아래서 아그가 즈그 할머니하고 둘이 살고 있었는디,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한께, 끄니 때 밥도 제대로 못 얻어먹고 떡은 생각도 못 하제. 그래도 그 아그가 겁나게 착했다고 했어라.
 언젠가 모르것는디, 추석날 다른 아그들은 고까옷 입고 송편 먹음시로 좋아서 뛰어 댕긴디, 그 아그는 얼마나 먹고 싶었겄소. 지금 같으면 겁나 짠하제.
 그란디 그 아그가 하도 착한께, 동네 할머니가 송편 하나를 먹으라고 줬는디, 먹고는 싶은디 할머니가 생각 낭께, 그래서 인자 못 먹고 있었어라. 그란디 산꼭대기에 있는 바우가 배가 고파서 입을 떡 벌리고 떡을 주라고 한 것처럼 보인 것이여라.
 그래서 그 아그는 저도 배가 고플 것인디, 바우가 하도 불쌍한께, 송편을 들고 땀을 뻘뻘 흘리면서 산꼭대기 바우까지 올라가서, 거그까지 갈라면 겁나게 높고 깔크막 진디, 거그 까지 혼자 올라가서 바우 입에다 송편을 던져 주고 집에 내려 왔어라.
 밤이 되아서 인자 피곤한께 자빠져서 아침에 일어 났는디, 누가 송편을 한 보새기 갔다놓고 갔는가 떡이 있응께, 그래서 할머니하고 떡을 배부르게 먹었다는 그런 얘기가 있었어라. 전설인가 머시기 속담인가 모르 것는디, 옛날부터 그런 속담이 있슨께, 우리 마을 아그들이 추석날이면 모여서 송편을 들고 입바우까지 올라가서 입에다 던져주고 거기서 놀다오고 그랬서라우.
 그라고 동네는 적어도 공무원이 제일 많은 동네여라. 선생도 많고 판사 검사도 두 명이나 나오고, 아그들이 공부를 다 잘했지라우.
 우리 아그들 클 때만 해도 입바우에 떡을 줬는디, 지금은 안 그라제. 마을에 아그들도 없고 그라고 있어도 요즘 애기들은 안 그라제. 배 부른디 뭣이 아쉬워서 그라것오.




방문자 집계

오늘
322
어제
474
최대
717
전체
409,053

영암문화원 열람실 | 대표자 : 원장 김한남 |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교동로55

TEL : 061-473-2632 | FAX : 061-473-2732 | E-mail : ycc2632@hanmail.net

Copyright © 영암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