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설화

 
    ★기능 알아보기
    1 / 8
    전체검색(1/2)
    왼쪽 상단에 있는 전체 검색 기능을 이용해 다음과 같이 검색하실 수 있습니다.
    검색어를 작성하신후 아래 리스트에서 클릭을 하시면 위의 검색어가 자동완성됩니다.
    검색시 전체검색 페이지로 넘어가게 됩니다.
    2 / 8
    전체검색(2/2)
    전체검색에서 나오는 게시물 중 영상이 들어가 있는 게시물은 위의 빨간 동그라미처럼
    [영상]이 앞에 붙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들어가시면 영상을 감상 하실 수 있습니다.
    3 / 8
    메인화면 검색창(1/2)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각 게시판 검색창이 있습니다.
    위의 이름을 클릭하시면 해당 게시판으로 바로 이동합니다.
    위에 있는 메뉴를 클릭 하실 필요없이 바로가실 수 있습니다.
    4 / 8
    메인화면 검색창(2/2)
    아래 있는 검색창에서 해당 게시물 검색을 하시면 해당 게시판으로 이동하여 검색을 하게 됩니다.
    빠르게 해당 게시물을 찾고 싶으실 경우 전체검색보다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5 / 8
    게시판 카테고리
    게시판 위에 위와같은 버튼이 위치한 경우 클릭을 하시면 해당 카테고리 게시물만 정렬하여 나오게됩니다.
    카테고리별로 게시물을 보고 싶으시거나, 찾으시는 게시물이 잘 생각이 나지 않으시는 경우
    해당 카테고리를 클릭하여 관련 게시물들을 불러오실 수 있습니다.
    6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1/3)
    설화 게시판에서는 등록되어있는 사투리가 본문에 표시됩니다.
    7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2/3)
    등록된 사투리 해설이 본문 우측 리모콘에 표시가 됩니다.
    8 / 8
    기찬 옛 이야기 게시판(3/3)
    바꾸기를 누르시면, 본문에 있는 사투리가 해석이 됩니다.
    또한, 다음글, 이전글, 위로 올리기 버튼이 있어 조작이 용이합니다.

    창닫기
         
  • 회원가입
  • 로그인
본문 바로가기





옛 이야기 미암면

기동마을 의리


본문

  우리 외할머니한테 들었는데, 기동에 광산김씨가 터를 잡은 얘기여. 내 증조 외할아버지가 나주 공산에서 동학군을 조직해갖고 나와서 장흥 석회들에서 전면전을 벌이는데, 그때 그 석회들 전투는 말이 전투제 학살이어라, 학살.
 왜냐하면 그 당시 병영에만 해도 총을 쏘는 소총수가 열아홉 명이나 있었고, 일본군들이 최신 미군 미제 자동 기관총을 걸어놓고 갈겨부렀어라.
 그래갖고 들판에서 싸우는데 그 당시 동학군은 기껏해야 장총이나 칼 창 그런 것 밖에 없었잖아요. 들판에서 자동 기관총으로 갈겨분께, 그대로 걱서 다 죽어 부렀어라. 그야말로 학살 이었제.
 차라리 수인산성에서만 버터야 된디, 석대들로 내려와서 싸운 것이 잘못이었제. 그래서 다 당해부렀는디, 우리 증조 외할아버지 혼자서만 살아갖고 내빼분 것이지라. 그래갖고 바닷가를 따라서 계속 도망쳐 온디, 어느 마을도 받아주지를 안했어라. 왜냐하면 동학군을 하나 숨겨주면 마을을 초토화 시켜부니까.
 그러다가 해변을 따라 여그 미암 기동마을까지 도망을 왔는디, 기동마을에서 받아 준거여. 기동마을이 의리가 있는 마을이제, 마을 전체가 전멸을 당할 각오를 하고 받아준 것인께.
 그래가지고 기동마을에서 광산 김씨가 살기 시작하게 된 것이고 그 양반이 요쪽 시조라고 봐야지라.
 그라다가 일본 헌병들이 냄새를 맡고 거그까지 잡으러 온께, 마을 사람들이 미리서 파놓은 황토밭 굴속에 숨어 있다가 나오고, 오면 또 숨어 있다가 나오고 그래갖고 그 양반도 살고 다행히 마을도 피해가 없었다고 했어라.
 우리 외할아버지가 장남이고 종손인디, 걱서 배 세 척을 가지고 인천으로 왔다 갔다 함시로 무역업을 해갖고 돈도 잘 벌고 멋지게 삼시로 마을 사람들한테 잘해주었어라. 그라고 아들은 없고 딸만 둘이었다고 했어라.
 그란디 그때 호열자 전염병이 와부렀어라. 그래갖고 일본관에서 나와서 배 두 척에다가 실어 놓은 젓갈을 폐기처분하고 소독도 해분께, 화병이 나부렀제. 그라고 우리 외할아버지도 그 병에 걸렸던 것 같아라.
 그때 외할머니 뱃속에 우리 어머니가 들어있었어라. 그러니까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아들이 없은께, 한숨을 쉼서여그서 아들이 태어나야 내가 안 죽은디, 딸이 태어나부면 나는 영원히 죽는다.”했는디, 우리 어머니를 나부렀제.
 그래갖고 우리 어머니 이름이‘있을 유’자,‘배 복’자 써서 뱃속에 있었다 해서 유복이여. 그래서 대가 끊어지고 지금 살고 있는 OO 씨가 기동마을 광산 김씨 종가집이 되었제.
 그 당시 공산에서 함께 나간 사람들은 한 사람도 안 돌아왔다고 했어라. 다 죽어불고 우리 증조 외할아버지만 기동마을 덕택으로 살아 나셨제.
 그랑께 석대들 전투가 아조 엄청나게 동학군 희생이 큰 전투고, 그것이 이쪽에서는 마지막 전투였제. 지금도 장흥가면 동학군 후손들하고 관군 후손들이 화해를 안 하고 있다고 하드라고요.




방문자 집계

오늘
234
어제
470
최대
717
전체
411,491

영암문화원 열람실 | 대표자 : 원장 김한남 |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 교동로55

TEL : 061-473-2632 | FAX : 061-473-2732 | E-mail : ycc2632@hanmail.net

Copyright © 영암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